항공기 게시판 | 구독자 2명 | 김마넴

국제공항서 일하는 사람이 여객썰 푼단다 - 공항 가요, 일하러 (3) -

안녕안녕!


날씨도 습한 가운데 세상사가 복잡다단한지라 좀 많이 늦었어. 미안해.


오늘 말해볼 부서는 바로바로바로, 출입국팀이야. 탑승구 업무를 주로 봐.

부제는 나 없으면 비행기 안 떠.




으어어 비행기 이모저모 뜯어봐서 어떤어떤 손님 계신지

어떤어떤 짐들이 실리는지 알아보느라 바쁘다으어어어어


탑승수속팀의 카운터에서 수속을 마치고

보딩패스와 백택을 받아든 고객님들은

발걸음도 가벼웁게 출국장으로 향하지.

이제야 출발하는구나 하는 설레임과

사전 주문한 / 아직 안 산 면세품이 엘도라도처럼 기다리고 있는 면세점,

오랜만에 양주와 스낵으로 가벼운 여유를 즐길 수 있는 라운지가 있는 면세구역으로.

그런 고객님들의 손에 들려있는 합격 목...이 아니라 탑승권에는

이런 게 쓰여있기 마련.


요건 설명자료로 좀 필요하니까 사진을 크게 넣었는데

맨 앞쪽의 KE659편 탑승권에는

위에서 세번째 줄에 DEP TIME이라고 쓰여있지?

그게 출발 시간이고,

BOARDING / 탑승 시작이라고 쓰여있는 곳에는

20시 15분의 30분 전인 19시 45분이 쓰여 있어.

이게 바로 별 일 없다면 고객님들을 맞아들일 수 있는 시간이야.


별일 있는지 없는지는 누가 판단하냐고?

비행기 출발 1시간 전에 탑승구에 출두하는 출입국팀 직원이.

한 가지 확인 차 묻자면 그럼 KE659편 탑승구에 직원이 나타나는 시점은 몇시일까?

맞아. 19시 15분인 거야. 담당한 그 전 비행기가 깔끔하게 끝난다면!!!




아이고 그전편 비행기에 상황 터진 거 닦고 보내고 났지만

바로 뒤에 있는 KE659도 장난 아닐거 같은데

어서 뛰기나 하자 헉헉헉


근데 이 글을 읽으시는 맘씨 고운 형아 누나들도 공항 가보시면 아시겠지만

탑승구 하나 차이의 거리는 얼마일까요?

아래 사진으로 한 번 봅시다.




이거도 설명하느라 큰 사진.

앞쪽의 대한항공 비행기 말고 뒤쪽의 아시아나 비행기가 줄줄이 서있잖아?

저것들이 B737마냥 작은 기종도 아닌데 줄줄이 날개도 부딪히지 않고

저렇게 서 있으려면 탑승구를 중심으로 약 50m씩은 돼야 해.

그럼 그런 날개가 부대끼지 않는 거리를 더 두고서 옆에 비행기가 나란히 서 있다?

즉 게이트 1개의 가로 길이는 100m 혹은 그 이상인 거지 ㅎㅎㅎ


그래서 방패병 직원은 전 비행기 업무를 마치고 그 다음 비행기 탑승구 업무를 위해

머나먼 게이트로 헐레벌떡 뛰어가거늘

그게 운동복에 스니커 차림도 아니고 정장에 구두 신고 뛰어야 된다고요.

한 손엔 각종 서류와 스티커, 업무일지 등이 든 서류가방도 하나 들고서.

...그래서 탑승구 업무 하는 직원들의 신발에 관한 복장 규정은 제복 구두가 아닌

가급적 제복과 매칭 잘 되는 편안하되 튀지 않는 검은 신발도 용인되고 있지.


 


이런거 신으면요?

ㅇㅇ 경위서 ㄱㄱ

(필자는 스트릿룩 성애자입니다!!! 해당 브랜드를 비하하려는 의도는 없습니다!!!)


그래서 죽여라 뛰는 방패병 직원 앞에 어느 두 고객님들이 보였는데




어유 우리 어여 뱅기타러 가봐야 되는 거 아니여?




허허 이 양반 걱정도 팔자다 글쎄

응 나 없음 비행기 문 못 닫아 ㅋㅋㅋ 걱정 말고 뛸 거 없이 천천히 가두 돼 글쎄




(뛰어가다가 그냥은 못 지나가겠어서)

죄송합니다만 고객님 저 없으면 비행기 못 갑니다

곧 탑승 개시해서 모시겠사오니 탑승구로 빨리 와주셔요

(후다닥)




(얼탱이)



(얼탱이)


방패병 직원은 탑승구에 천신만고끝에 도착했고

아니나 다를까 탑승구에는 다른 직원들이 아무도 제 시간에 오지 못했으며

기내에 승무원들이 들고 들어갈 입국서류 뭉치가 없어진 것으로 보아

승무원들은 일단 입장했음을 미루어 짐작하는 동안

승무원에게 전달할 비행서류를 일단 프린트 시키고




롤 roll 용지를 먹어가며 찌익찌익 시끄러운 소리로

텍스트 데이터만 프린팅할 수 있는 도트 프린터.

거의 모든 게이트에는 이게 하나씩 놓여 있다.

A4따위는 탑승구에서는 고객님들이나 들고오시는 거라구!

...아니지 업무일지는 미리 프린팅해서 작성하지 참.


방패병은 업무일지에 적힌 바탕대로 담당 항공편 특이사항을 파악하기 시작한다.

클래스 별 인원수, 우선 탑승 승객 수, 애완동물 소지 승객 수, 영유아 승객 수 및 위치,

추방자 및 호송자 여부, 여권 입력 누락 승객 여부, 특이 요청 사항 여부,

심지어는 특수기내식 신청여부와 승객 국적 분포, 비상구열 좌석 착석 승객의 국적과 나이까지.

 왜냐구? 비상시 승무원과 의사소통 및 협력이 되지 않으면 비상구열 좌석에 앉을 수가 없거든!

그렇게 키보드를 장작패듯 두드려 패가며 업무일지를 작성해가는 동안




오호호 오늘 복도자리 남는 거 없나요?

카운터서 못 찾고 마감 후 탑승구에서 물어보라던데




죄송합니다 고객님 오늘 만석입니다




어우 뭐예요 당신네들! 복도 자리 하나 안 남을 만큼 만석이란 말예욧?!




고객님 사전좌석예약제도 이용하셨습니까 혹시?

다른 분들은 그 제도를 많이 이용하신답니다.




그런거 몰라욧!

아유 가운데 껴앉아서 어떻게 간담!




호호호옳옳옳 안녕하세요 우리 애 눕힐 요람 좀 신청할 수 있을까요?



응애옳옳옳 나 아기 멀록 맘마줘




죄송합니다 고객님 지금 탑승 일보 직전이라서요

오늘 만석이라 다른 좌석도 어렵겠고요

그런데 아기가 11kg, 75cm 넘으면 요람이 아니라 고문 도구가 됩니다




응애옳옳옳 엄마 꽉껴 못눕겠엉




탑승구죠? 사무장입니다.

지금부터 탑승 개시해도 좋다고 기장님이 말씀하셨어요.




네 알겠습니다 카피




헉헉 아이구 죽겠다 저 왔어요 형님




어쩜 딱 떨어질 때 오고 그런다냐

하여간 뒤의 문 열어, 탑승 개시하자.

방송 틀었습니다 인사!


미리 녹음된 안내방송에 맞춰 인사를 하고

휠체어 이용 승객들이 보조 직원들 도움을 받아 먼저 입장을 한 다음




퍼스트클래스 이용 고객님 안계십니까 먼저 모시겠습니다-




보아라! 불의 퍼스트클래스 라그나로스를!




네 안녕하십니까 퍼스트가 맞으시군요 안녕히 다녀오십시오

비즈니스 클래스 고객님 계십니까-




보아라! 불의 비즈니스 클래스 라그나로스를!




네 어서오십시오 비즈니스클래스 맞으시군요 안녕히 다녀오십시오

일반석 고객님 중 우수회원이신 분 안계십니까-




보아라! 불의 수십만 마일리지 보유한 라그나로스를!




네 회원자격 확인됐습니다 안녕히 다녀오십시오

어째 오늘은 뭔 라그 판이냐?

일반석 고객님 앞에 줄서계신 분부터 양쪽으로 모시겠습니다!




보아라! 아니아니...

여긴 나의 영역이다!




...진짜 라그밖에 승객이 없나...


시간은 벼락같이도 흘러가며 어느 덧 출발시간 10분 전

파이널 콜FINAL CALL 방송을 틀며 아직 탑승하지 않으시는 고객들을 독려하는 동안

그래도 나타나지 않는 승객들이 있다...!

그래서 방패병은 특단의 조치를 취하게 되는데



아... 아까 두 고객님들한테 한 마디 쏘고 지나간 게 이제 와서 영 껄끄럽다...

...그리고 지금 안 타고 있는 분들이 아마 그분들인거 같은데...




형님 두분 남았죠?

국적이랑 성별이랑 연령대가 어떻게 됩니까?

아... 알아보니 대충 알겠다...

나가서 찾는 말씀이라도 소리지르고 올게요.

탑승 마감합니다-! 방콕 가시는 데피아즈단 고객님-!




안녕하세요 탑승구입니다.

수하물 탑재 상황실이시죠?

데피아즈단 고객님들 수하물 전부 다 빼겠습니다.




네 알겠습니다

그나마 저녁 마지막 비행기쯤 되니까 좀 편하려고 했더니 으이그.




짐 다 뺐다! 다시 싣자고 하지 않겠지!?




네 짐 빼느라 출발시간도 넘겼고 그 분들 빼고 가야죠 뭐...

허수아비야 돌아와라. 탑승 마감하자.

서류들 다 새걸로 뽑아놨으니 가서 항공기 문 닫아버려.




네 형님 바로 닫을게요

(후다닥)

(무전기로) KE659편 도어 클로즈 했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무전기에 대고) 네 카피 수고하셨습니다.

짐싸서 퇴근해야지 으이그 삭신이야 으이그




아 이거 미안합니다

저녁먹고 반주좀 걸치다보니 원 꺼억




아니 글쎄 작작좀 먹자구 했잖어

기다리셨겠네 허허 죄송합니다

그런데 탑승구의 상태가?




고객님은 못.지.나.갑.니.다.

항공기 출발했습니다.




뭐요? 비행기 저기 있잖아!




아니 저 비행기가 막 빠꾸해서 나가네?!

직원분 저 비행기좀 세워줘요 우리 안 탔다니까??




네. 출발시간 5분 후까지 기다려드렸습니다만

고객님들 수하물 빼내고 남은 수하물 다 탑재할 때까지 안 오시더라고요.

그래서 고객님들은 두고 비행기는 출발했습니다.




아니... 이런게 어딨어!!

사람이 멀쩡히 안타고 있으면 찾아서 태워야지!



저희가 면세점 식당 등 전부 뒤지고 다닐 수도 없는 노릇이고요,

핸드폰 번호 예약상에 남아있는 것도 고객님 핸드폰이 아니더군요.

제가 출발시간 전까지 계속 바깥에서 소리지르고 다녔는데 안 들리셨나요?

저희도 어쩔 수 없이 빠른 출발을 위해 그런 거니까 양해하시고요

여기 직원이 밖으로 모시겠습니다.




하하-!




야 그러게 내가 작작 먹쟀지!!

근데 댁은 뉘슈??


누구신지는 다음 편에 다루도록 하자구 ㅎㅎ


읽어줘서 고마워!

안녕안녕!!!


로그인하고 댓글 작성하기
오른쪽 베스트
유머 베스트
PC/온라인
비디오/콘솔
모바일

BEST 유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