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음악 | 구독자 44명 | 반지의 기사

[베르세르크] Sign



오늘 원작자분이 작고하셨다는 소식을 듣고 진짜 그 이후로는 아무생각도 안 나더군요...


시간이 어떻게 지나간지 모르겠습니다.




10여년전에 이 작품을 처음으로 접했을때 작품의 매력에 엄청나게 빠져들었고


나중에 제가 중년 아저씨가 되어서 완결나도 좋으니 작가님은 건강을 챙기면서 천천히 연재해주길 바랬습니다.



하지만 언젠가 볼 수 있다고 생각한


가츠가 대검으로 그리피스를 쑤셔버리는 장면은 영원히 못 보게되었네요




작가님이 만화에 인생을 전부 바쳐 다른 경험은 제대로 못하셨다고 한 말을 본적이 있는데


그곳에서는 다른 여러가지 이것저것 하셔서 행복하게 지내셨으면 좋겠네요.






로그인하고 댓글 작성하기
오른쪽 베스트
유머 베스트
PC/온라인
비디오/콘솔
모바일

BEST 유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