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루 | 구독자 384명 | _미루

이모가 정말로 졸업한지 1달이 지났네요.




저는 이 현실이 때로 꿈 같고 이모의 건강이 걱정돼서 종종 눈물질 때가 있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니까 금방 진정할 수 있는 단계까지 왔네요.


날도 계속 추워지는데 이모랑 조카 여러분 감기 조심하시구요. 종종 이모와의 즐거웠던 시절을 다시 추억하기 위해 게시판에 찾아올 게요.



"여기는 미루게시판이예요"
"모두 사이좋게 지내요"
함미루비대법전(방송규칙)
로그인하고 댓글 작성하기
루리웹 오른쪽
루리웹 유머
루리웹 뉴스 베스트
PC/온라인
비디오/콘솔
모바일

루리웹 유저정보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