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루 | 구독자 384명 | _미루

나는 울래요

저는 다른 조카님들 처럼 의젓하거나 어른스럽지 못 해서 담담하게 이모를 보내드릴 수 없어요. 그래서 나는 울면서 보내드릴래요.


이모를 애타게 기다린 만큼 하고 싶은 말이 정말 많지만, 시장 바닥 마냥 흩트려놓으면 가시는 길에 불편하실까 속으로 삼키고


떨리는 두 손 모아 기도합니다. 


이모 떠나시는 길에 아름다운 밤하늘과 예쁜 별들이 있고 그 끝에는 이모의 행복한 미래가 약속되어있기를. 


조카들이 이모를 사랑했던 만큼 간절히 빕니다.


내 첫 최애 버튜버 미루 이모, 동화처럼 우리에게 찾아와줘서 너무너무 고마웠어요.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여기는 미루게시판이예요"
"모두 사이좋게 지내요"
함미루비대법전(방송규칙)
로그인하고 댓글 작성하기
루리웹 오른쪽
루리웹 유머
루리웹 뉴스 베스트
PC/온라인
비디오/콘솔
모바일

루리웹 유저정보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