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루 | 구독자 384명 | _미루

애별리고(愛別離苦)


img/23/11/17/18bdd9ba015294e6f.jpg



만나면 헤어짐이 있고 우리는 모두 이런 괴로움을 겪습니다.


하지만 이모와의 추억은 살아있는동안 계속 소중히 빛날것입니다. 


별빛 아래 미루이모와 우리는 모두 같은 세상 아래 있습니다.

"여기는 미루게시판이예요"
"모두 사이좋게 지내요"
함미루비대법전(방송규칙)
로그인하고 댓글 작성하기
루리웹 오른쪽
루리웹 유머
루리웹 뉴스 베스트
PC/온라인
비디오/콘솔
모바일

루리웹 유저정보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