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루 | 구독자 384명 | _미루

검고 까맣고 다크한 어둠의 저녁식사

혼자 사는 사람이 요리를 못 한다는 것은 생존에 있어 상당한 패널티로 작용합니다. 칼로 프라모델 부품은 깎아도 감자껍질은 못 깎습니다.

그런고로 마트의 즉석식품, 간편식이 주된 저녁식사인 그다지 바람직하지 못한 인생을 살고 있습니다.


아무튼 일용할 양식을 구하러 마트를 돌던 중 조커라면 피할 수 없는 운명과도 같은 무언가를 발견합니다.





img/23/03/22/1870908bb249ce5f.jpg


그렇습니다. 아조카반의 성물, 흑임자죽을 발견했습니다.

지금까지 한 번도 먹어본 적이 없는 음식이기에 조커로서의 사명감을 가지고 죽 코너의 흑임자죽 두 팩을 가져왔습니다.





img/23/03/22/1870908bca29ce5f.jpg


혹시나 미루 이모처럼 흑임자죽 도핑에 의한 상태 이상에 걸릴 위험을 우려하여 긴급구호물자와 마취포션을 준비했습니다. 포션은 라벨만 보면 어째 이모가 어제 잡은 해파리를 담가 만든 것 같지만 위스키인 만큼 해파리는 단 한 마리도 들어있지 않습니다.





img/23/03/22/1870908be9e9ce5f.jpg


미루국의 규정에 의거하여 이지선다 이상의 의사 선택은 룰렛을 활용합니다. 그 결과 자본주의자의 흑임자죽이 승리했습니다.





img/23/03/22/1870908c09d9ce5f.jpg


드디어 영접한 흑임자죽의 첫 인상은...

왜 다들 시멘트라고 하는지 이해하겠더군요. 그냥 시멘트네요. 그런 것 치고는 냄새는 제법 고소합니다. 이제 먹어보도록 하죠.






img/23/03/22/1870908c29b9ce5f.jpg

식사 끝. 확실히 고소한 냄새에 비해 식감이고 맛이고 생각보다 약하긴 한데 그럭저럭 먹을 만 했습니다.

하지만 응애 입맛인 미루 이모에게는 안 맞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드는군요.





img/23/03/22/1870908c49d9ce5f.jpg


식사가 끝났으니 후식을 챙겨봅시다.

지난 번에는 90%였으니 이번에는 99%입니다. 덤으로 흑임자 정식의 완성, 흑임자 우유를 소환했습니다.





img/23/03/22/1870908c69e9ce5f.jpg

오늘의 디저트. 사실 평소에는 후식을 챙기지 않지만 흑임자죽의 양이 저녁 한 끼로는 조금 부족한 감이 들어 좀 먹어보겠습니다.

린트 99%는 자주 먹던 맛이라 그냥 평범한 다크 초콜릿이었고 흑임자 우유는 몇 년 전에 잠시 유행했던 검은콩 우유와 큰 차이가 없네요.



그리하여 시작부터 끝까지 시커먼 어둠의 다크한 저녁식사를 끝냈습니다. 그럼 저는 이만 어둠의 아조카반으로 돌아가도록 하겠습니다.

"여기는 미루게시판이예요"
"모두 사이좋게 지내요"
함미루비대법전(방송규칙)
로그인하고 댓글 작성하기
루리웹 오른쪽
루리웹 유머
루리웹 뉴스 베스트
PC/온라인
비디오/콘솔
모바일

루리웹 유저정보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