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 구독자 108명 | 냥같이부활 | 아냐는아냐

美, 北연계 해킹그룹 '라자루스'가 훔친 암호화폐 415억원 회수






미국 정부가 북한 연계 해킹 조직이 엑시인피니티에서 훔친 암호화폐 중 3000만 달러(약 415억원) 이상의 암호화폐를 회수했다.

뉴스1에 따르면 지난 8일(현지 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는 수사당국 관계자들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회수한 암호화폐는 지난 3월 도난당한 수억 개의 암호화폐 중 일부지만, 알려진 금액보다 더 많은 금액을 회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연방수사국(FBI) 및 다른 기관들의 역량 증가와 미국이 북한의 핵 야망을 강화하기 위해 사용해 온 절도범들인 북한 해커들을 저지하기 위해 부여하고 있는 우선순위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WSJ는 전했다.

앞서 미 당국은 올해 4월 북한군 정찰총국과 연계된 조직으로 추정되는 해킹 그룹 '라자루스'가 액시 인피니티 게임에 쓰이는 암호화폐 네트워크 '로닌'을 해킹해 당시 시세로 5억4000만 달러(약 7450억원) 상당의 암호화폐를 훔쳤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 당국은 그동안 해킹된 암호화폐 지갑의 주소(wallet address)를 제재 리스트에 추가한 뒤 추적을 벌여왔다.

액시 인피니티와 로닌을 운영하는 '스카이 메이비스'도 미 연방수사국(FBI)의 암호화폐 사건 수사를 돕는 블록체인 데이터 기업 '체이널리스'와 협력해 도둑맞은 암호화폐를 되찾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

스카이 메이비스는 북한 해커들이 훔친 자금을 법정 화폐로 바꾸려고 시도한 지점들까지 추적했고, 그곳에서 법 집행기관과 암호화폐 업계의 파트너들이 자금을 동결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고 WSJ는 전했다.

회수된 암호화폐에는 지난 4월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가 압수한 약 580만 달러와 함께 다른 여러 암호화폐 거래소에서의 압수액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체이널리스 분석에 따르면 라자루스는 훔친 암호화폐를 감추기 위해 1만2000여개의 암호화폐 가상계좌를 이용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FBI 수사관들은 첨단 블록체인 모니터링 도구와 중앙집중식 암호화폐 거래소 간 협력을 기반으로 라자루스의 암호화폐 현금화 시도를 파악해 거래를 동결하고 도난 암호화폐 일부를 회수할 수 있었다고 WSJ은 전했다.

북한은 미국과 국제사회의 각종 대북 제재로 외화 확보가 어려워지자 해킹 등 사이버 범죄로 핵무기 프로그램을 지원하기 위한 자금을 만들어내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로그인하고 댓글 작성하기
오른쪽 베스트
유머 베스트
PC/온라인
비디오/콘솔
모바일

BEST 유저정보